절망하지 말자.


절망하지 말자.

안녕하세요. Bella 입니다. 예전에 페이스북에서 인상 깊었던 글이 있었는데 비슷한 내용을 공유하고자 합니다. . . . . 그렇게 특별하다 믿었던 자신이 평범은 커녕 아예 무능력하다고 느끼는 순간이 있고 분신인듯 잘 맞던 친구로부터 정이 뚝 떨어지는 순간이 있고 쳐다보는 것만으로도 설레이던 이성으로부터 지루함을 느끼는 순간이 있고 소름돋게 좋던 노래가 반복재생 하던 노래가 지겨워지는 순간이 있고 자기가 사랑하는 모든 것이 그저 짝사랑에 불과하다고 느끼는 순간도 있다. 삶에 대한 욕망이나 야망 따위가 시들어 버리는 순간이 있는가하면 삶이 치명적일 정도로 무의미하게 다가오는 순간 또한 있다. 우리는 여지껏 느꼈던 평생.......


원문링크 : 절망하지 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