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가 댕댕댕 - 수채화처럼 예쁜 동화책


물고기가 댕댕댕 - 수채화처럼 예쁜 동화책

바람이 불던 어느 날 절에 산책을 갔다가 작은 물고기를 만났습니다. 그 친구의 맑고 고운 목소리에 귀 기울이니세상에 그냥 스쳐 갈 소리는 하나도 없구나 싶었습니다. 소리가 산을 휘돌아 언제나 제자리로 돌아오듯 소란스러운 마음도 고요해지길 바라며. 모두, 안녕바람이 부는 어느 날 은은한 풍경소리가 들릴 것만 같은 동화책을 읽었어요. 고즈넉한 산사 풍경을 좋아해서 아이들과 자주 나들이 다녔던 강화도 전등사 평화로운 풍경을 보고 있으면 몸과 마음까지 잔잔해지는 기분이에요. 아이와 함께 책을 읽으면서 감동적인 이야기를 들으면 여운이 오래 남는 것 같아요. 물고기가 댕댕댕 이.......


원문링크 : 물고기가 댕댕댕 - 수채화처럼 예쁜 동화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