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야 소피아 이제 마음대로 못 들어간다.


아야 소피아 이제 마음대로 못 들어간다.

아야 소피아 요약- 이슬람 기도 시간에는 들어갈 수 없으니 기도 시간 확인.- 박물관에서 모스크로 바뀌면서 입장료는 무료. 아야 소피아는 이스탄불의 상징이다. 아니 터키의 상징이다. 천 년이 훌쩍 넘는 세월을 견디며 아직도 웅장하게 자리하고 있다. 아야 소피아를 처음 가보는 것은 아니다. 첫 배낭여행의 마지막 나라가 터키였고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이스탄불까지 이동해 제일 먼저 갔던 곳이 아야 소피아다. 아야 소피아는 참 특이했었다. 이슬람과 기독교 종교색이 짙은 장식들이 내부에 가득했었다. 묘하고 아름다웠던 아야 소피아를 다시 찾아가 보기로 했다. '내가 유럽에 있구나.'라는 생각을 다시금 하게 만드는 트램.......


원문링크 : 아야 소피아 이제 마음대로 못 들어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