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바리 부인


보바리 부인

보바리 부인플로베르 지음/ 박지향 옮김, 2011, 삼성출판사(제1부) 지금도 동급생 중 그(샤를 보바리)를 기억하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 그는 교실에서는 열심히 듣고, 쉬는 시간엔 잘 놀고, 자습실에서는 공부하고, 침실에서는 잘 자고, 식당에서는 잘 먹는 얌전한 아이였다.(p.13) 샤를은 기뻤다. 그녀와 마주 앉아 먹는 식사, 저녁 길의 산책, 커튼 고리에 걸린 아내의 밀짚모자, 그리고 지금까지 꿈조차 꾸어 보지 못했전 갖가지 일들이 그의 행복이 되어 있었다. 이제는 저 아름다운 여인을 일생동안 자기의 것으로 만들 수 있게 된 것이다. 이제 그에게 세계는 아내의 그 보드라운 감촉으로 완전하게 한계 지어지고 있었다. 아무리.......


원문링크 : 보바리 부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