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독백_최고 멋진 바퀴


엄마의 독백_최고 멋진 바퀴

바람 빠진 뒷바퀴에 자전거를 타고 놀고 싶어도특별하게 보채지도 않고고쳐달라고 떼쓰지도 않았던 너.복도에서 쉬고 있는 자전거를 보면서아무렇지도 않게 자전거 얘기를 하는 너의 모습을 보고아차! 싶었어.네가 전에 얘기했던 근처에 있지만어딘지는 잘 모르겠다던 자전거 점포를인터넷으로 찾아봤지.오늘은 꼭 고쳐주고 싶었어.하지만,오늘이 일요일이라 자전거 점포가 열었을까 걱정이 되었지만인터넷을 찾아 근처 1137m 쯤 떨어져 있는 자전거 점포를 찾았을 때, 오늘른 기필코,너의 자전거를 고쳐줄 수 있기를 바랬어.'따르릉, 따르릉' 신호가 가는 소리가왜 이리 길고 긴장이 되던지, 주인이 꼭 전화 받기를 바랬어.그.......


원문링크 : 엄마의 독백_최고 멋진 바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