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성재 어머니 육미승, “아들이 입으라던 꽃무늬 이제야 입어봐요”


故 김성재 어머니 육미승, “아들이 입으라던 꽃무늬 이제야 입어봐요”

【브라보 동년기자단 3기 육미승 씨】육미승 동년기자에 관한 기억 중 또렷한 두 가지가 있다. 개명을 한다...


원문링크 : 故 김성재 어머니 육미승, “아들이 입으라던 꽃무늬 이제야 입어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