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허리케인 샐리 영향으로 급등...WTI 2.7%↑


국제유가, 허리케인 샐리 영향으로 급등...WTI 2.7%↑

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9/16/2020091600571.html?utm_source=naver&utm_medium=original&utm_campaign=biz미국 남동부 해안에 근접한 허리케인 샐리의 영향으로 국제유가가 급등했다.미국 뉴욕 상업거래소에서 15일(현지 시각) 10월 인도 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날보다 배럴당 2.7%(1.02달러) 오른 38.28달러에 마감했다.‘1급 허리케인’ 샐리가 루이지애나주 남동부 해안에 근접하며 미국 원유 생산시설이 봉쇄된 여파다.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1월 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2.7%(1.06달러) 상승한 40.67달러에 거래되고 있다.국제 금값도 상승했다. 뉴욕 상품거래소에.......


원문링크 : 국제유가, 허리케인 샐리 영향으로 급등...WTI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