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4월 흐리멍텅한 일상


2020년 4월 흐리멍텅한 일상

2020년 4월 흐리멍텅한 일상벌써 4월이 다가오니 확연한 봄이라는 걸 느끼지만 하루하루가 어떻게 가는지 모르겠다 집중력이 아주 떨어진 상태로 이것도하고 저것도하고 뭘 하긴하는데 뭐하나 딱히 되는건 없는 것 같다 주말에 한 끼를 배부르게 먹고나서 산책을 한다 벚꽃은 만개했는데 딱히 봄의 느낌을 받지 못할정도로 바람은 세차게 불었다온라인개학을 한다길래 아이 화상영어에 쓴던 로지텍 웹캡을 꺼내보았는데 유통업자들의 장난으로 제품품귀현상을 보이고 있더라 키보드, 마우스, 웹캠, 헤드셋 이런건 그냥 로지텍인가보다매일같이 아이들과 함께 입욕제를 풀고 반신욕을 즐긴다 그렇기에 관리비내역서를 보자하면 다른집 평균보다.......


원문링크 : 2020년 4월 흐리멍텅한 일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