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영환의 상소와 유서


민영환의 상소와 유서

민영환은 조선 말기의 문신으로 1905년 일본의 을사오적인 이완용, 이근택, 이지용, 박제순, 권중현과 야포와 기관총까지 동원한 일본군 사령관 하세가와 요시미치 및 이토 히로부미에 의해 외교권 등 사실상의 국권을 일본에 넘기는 조약인 을사조약이 체결된 것에 조병세 등과 함께 조약에 반대하는 상소를 올렸던 분입니다.하지만, 상소를 막으려는 일제들에게 강제 해산 및 투옥 등을 당해 상소를 통한 저지는 실패로 돌아가게 됩니다.유서- 〈마지막으로 우리 대한제국 이천만 동포에게 고함〉오호라, 나라의 수치와 백성의 욕됨이 여기까지 이르렀으니, 우리 인민은 장차 생존 경쟁 가운데에서 모두 진멸당하려 하는도다. 대저 살기를 바.......


원문링크 : 민영환의 상소와 유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