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7080 추억 소환한 ‘영원한 오빠’ 전영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