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봉산 ㅡ 버지니아울프의 세월을 생각하며 걷다.


배봉산 ㅡ 버지니아울프의 세월을 생각하며 걷다.

세월을 알지도 못할 나이에 이소설을 읽었고,아직도 내 책장의 어딘가에 있을 책이다.내용은 잘 모르겠지만!감성과 지성의 종합편!오늘은 바람이 심해 책장을 넘기기가 힘들지만바람좋은 날 가벼이 걸어와양지바른 곳에 자리를 깔고더듬어 보고싶다.근처를 다니며 봄이 온 것을 알아차렸지만긴시간 숨을 쉬어본 것은 처음이다.2020.숲을 걸으며 더 원시적인 산길을 걷고 싶어시골의 눈에 익은 곳을 떠올려본다.붙들고 말하고 싶은데잠시도 가만히 있질 않는다.그래서 증명사진은 다음으로 미뤘다.아마도 이꽃은 어항 속 새우가 좋아했던 검은 열매를 만드는 것 아닌가?나무이름, 꽃이름이 머리속에서 남아 있지 않는다.그져.......


원문링크 : 배봉산 ㅡ 버지니아울프의 세월을 생각하며 걷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