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카 코타로, 『남은 날은 전부 휴가』